close
PRESS
카카오뱅크, 카이스트와 금융 분야 설명가능 인공지능(XAI) 공동 연구
작성일 2023.11.15조회수 736

대외협력·산학협력 통해 다양한 연구 수행… “혁신 금융 기술 개발 앞장”

[아이티데일리] 카카오뱅크가 카이스트(KAIST) 연구진과 함께 인공지능 기술 고도화를 통한 금융 기술 혁신에 나선다.

15일 카카오뱅크(대표 윤호영)는 카이스트 설명가능 인공지능센터(XAIC, 센터장 최재식 교수)와 ‘금융분야 설명가능 인공지능(eXplainable AI, XAI)’을 공동 연구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 연구는 카카오뱅크 금융기술연구소와 카이스트 설명가능 인공지능연구센터 간의 산학협력 프로젝트를 통해 진행된다. 카이스트 설명가능 인공지능연구센터는 국내 최상위의 설명 가능 인공지능 기술을 보유한 연구소로서 추론·판단 근거를 논리적으로 설명하는 인공지능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설명가능 인공지능은 인공지능이 내린 결과에 대해 판단의 근거를 찾고 의사결정의 프로세스와 결과를 사용자의 관점에서 설명해주는 기술이다. 즉, 인공지능이 내린 답에 대해 사람이 이해할 수 있도록 자세한 풀이 과정을 설명해주는 셈이다.

인공지능 기술이 발달하고 활용 영역이 빠르게 확대됨에 따라 이를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한 신뢰성 확보가 중요해지고 있다. 특히 고객에 대한 설명 의무가 있는 금융서비스의 경우 인공지능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오류 및 왜곡을 최소화하기 위해 합리적인 수준의 설명가능성 확보가 필수적이다.

인공지능 기반 서비스에 대한 윤리 기준이 높아지고 금융당국에서도 설명가능성을 의무화하고 있는 변화에 발맞춰, 카카오뱅크는 선도적으로 설명가능 인공지능 기술 역량을 내재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신용평가모형에 설명가능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고 있는 카카오뱅크는 카이스트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금융 분야 인공지능 기술을 한층 고도화하고 기술 적용 범위 또한 넓혀나갈 예정이다. 향후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 고도화, 금융 보안 등 다양한 분야에 기술을 적용해 금융 안전망을 강화하고 고객의 편의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뱅크는 금융기술연구소를 통해 국내외 연구진들과 다양한 주제의 연구 개발 과제를 수행하는 대외협력과 산학협력을 진행함으로써 미래를 선도할 혁신적인 금융 기술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앞서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스마트폰 이용 습관 식별 기술을 바탕으로 무자각 인증 연구도 진행한 바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카이스트와의 공동 연구 프로젝트는 카카오뱅크의 금융 분야 인공지능 기술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여러 기관과의 긴밀한 연구 협력을 통해 금융분야에서 인공지능 기술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활용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정종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