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PRESS
"디지털 기술 한자리에"… '2023 자율생산 월드콩그레스' 개최
작성일 2023.6.21조회수 446

20~21일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서 진행

산업용 디지털트윈, AI, 로봇 등 최신 기술 전시



스마트공장의 최종 진화형태로 '자율생산 시스템'이 떠오르는 가운데 국내에서 처음으로 관련 컨퍼런스·전시회가 열렸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전날 서울 코엑스에서 '2023 자율생산 월드콩그레스(AMWC)가 개막했다.


스마트공장 고도화 추세에 맞춰 그간 매년 상하반기에 걸쳐 서울과 부산을 오가며 열리던 '서울 국제 스마트팩토리 컨퍼런스·엑스포'와 '부·울·경 국제 스마트팩토리 컨퍼런스·엑스포'를 이은 것으로 개막 전부터 업계 관심이 집중됐다.

20~21일 열리는 이번 행사는 스마트공장 고도화 및 차세대 발전방향인 자율생산 시스템의 핵심기술을 중심으로 부스 전시와 함께 6개 분야에서 전문 컨퍼런스가 진행된다.
6개 분야는 지능형로봇·스마트로지스틱스 세션, 스마트팩토리 제조생산 솔루션 세션, 디지털트윈·모델링·시뮬레이션 세션, 스마트머신비전·AR·3D프린팅 세션, 인공지능·빅데이터·머신러닝 세션, 스마트컨트롤·센서/예지보전 세션이다.


20일에는 마카나락스, 한국미쓰비시전기오토메이션,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의 기조강연과 함께 개막식이 진행됐다.

노충식 경남테크노파크 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경남에서는 스마트공장에 대한 인식뿐만 아니고 기업들의 변화들이 굉장히 많이 감지되고 있다"면서 "대한민국이 제조강국으로써 지위를 유지하려면 제조 현장에서의 디지털 대전환이 필수이며, 제조업과 4차 산업혁명의 융합이 꼭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환영사를 한 안광현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장은 "디지털 전환(DX) 없이 비즈니스를 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시대가 됐다"면서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도입에 있어 데이터에 대한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고 밝혔다.


자율생산 월드콩그레스는 첫날 트랙강연으로 지능형 로봇, 스마트팩토리 제조생산 솔루션, 디지털 트윈 등 분야에서 국내외 주요 기업은 물론, 연구기관, 학계가 모두 참여한 전문 강연이 준비됐다.


LS일렉트릭, 카이스트, 영림원소프트랩, 성균관대학교, 인이지, 인터엑스,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호서대학교, 마르포스,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스마트엠엔에프그룹 등이 함께 현장 맞춤형 강연을 펼쳤다.


2일차에는 인이지, 포스코, 슈나이더일렉트릭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스마트머신비전, 3D프린팅, 인공지능, 스마트컨트롤, 예지보전 등 분야의 강연이 이어진다. 로크웰오토메이션, 버넥트, 더블에이엠, 뉴로클, 한국생산기술연구원 3D프린팅제조혁신센터, 마키나락스, 스누아이랩,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페펄앤드푹스 등이 강연자로 나선다.


전시부스에서는 AI, XR, 디지털트윈 등 신기술이 적용된 각종 스마트제조혁신 솔루션들이 전시된다.